온화랑 회원이시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 룸 신포

가오슝을 보는 6개의 시선

play_arrow
zoom_out_map
close
장소 인천 중구 신포로27번길 29 (중앙동3가) 프로젝트 룸 신포  
기간 2020-02-14 ~ 2020-02-21
주최 프로젝트 룸 신포
문의 01062490525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가오슝을 보는 6개의 시선-입룡후출호구(入龍喉出虎口)'이다.
전시회에선 지난해 인천문화재단에서 진행한 대만 가오슝 국제문화예술교류단에 참여했던 고제민, 김정아, 문지혜, 박상희, 이영욱, 이호진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가오슝을 보는 6개의 시선'전은 인천 개항장 지구에 문을 연 예술 문화공간인 '프로젝트 룸 신포'의 개관 기념전이기도 하다.
'입룡후출호구'는 가오슝 관광특구 연지담 용호탑 입구에 쓰여있는 문구로, '용의 목으로 들어가 호랑이 입으로 나오라'는 뜻이다.
고제민 작가는 "항만을 끼고 있는 가오슝은 인천과 지리적 환경적으로 비슷한 도시로, 1960~1970년대로 소환돼 시간 여행을 하는 듯했다"며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부유하는 도시 느낌이 강하게 다가와 정체성이 묘하게 느껴졌다"고 탐방 소감을 밝혔다.
다른 작가들도 "가오슝은 바닷가 물류창고 등 공장지대 재생을 거쳐 예술 특구로 재탄생시켰고, 낡고 오래된 외관을 그대로 사용해 건축 당시의 시간이 그대로 느껴져 문화 예술적 감흥을 크게 받았다"면서 "인천항만도 가오슝과 같이 재생을 통한 해양문화예술지구로 재탄생하길 바라는 마음을 가졌던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작가들은 회화, 사진, 영상,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와 시선의 작품들로 가오슝을 인천에 투영할 예정이다.
이영욱 프로젝트 룸 신포 대표는 "때마침 인천 중구에 새로운 예술 문화공간을 준비하던 차에 이곳에서 첫 번째 파일럿 개념의 전시회를 하게 되었다"면서 "가오슝을 보는 경험과 의식은 작가들 모두 달랐을 것이며, 6개의 시선을 전시회에서 선보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경인일보-회화·사진으로 만나는 '대만 가오슝' -기사 발췌>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close

후원하기

프로젝트 룸 신포


* 후원하실 작가를 선택해주세요.

1송이당 100원 입니다.

송이

1송이 X 100원 = 100원

10송이
50송이
100송이
close

후기등록

close

후기수정